체지방! 언제까지? 건강기능식품 으로 탈출하기!

체지방 건강기능식품 으로 탈출하기!

체지방 건강기능식품 살빼는방법 다이어트는 운동만 한다고 빠질수는 없다.그러나 체중관리에 도움을 줄수 있는 균형잡힌 영양가있는 식단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어떤 음식이나 보충제도 마법처럼 뱃살을 목표로 할수는 없다,

운동만으로 뱃살을 뺄 수는 없나? 물론이죠! 배가 나온 사람에게 전반적인 건강을 지원한다. 그래서 체중관리에 도움을 주는 균형 잡힌 영양가 있는 식단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마법처럼 복부지방 만 다이어트를 목표로 할 수는 없으며, 가장 이상적인 접근이 중요하다. 왜냐면 복부지방을 줄이고 전반적인 건강을 개선하려는 남성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으로 탈출하기 가이드가 있다.

체지방의 위험성

체지방 은 여러 건강 위험성과 관련이 있다. 그러므로 전반적으로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복부지방 은 건강을 위협하는 체지방의 위험성 몇 가지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자료도 있다.

염증

내장지방의 주요 위험 중 하나는 염증이다. 지속적으로 과도한 내장지방은 제2형 당뇨병, 심혈관계 질환, 고혈압과 연관시킨다. 복부 주변의 지방세포는 염증물질을 방출하여 만성 염증 유발한다.

인슐린

인슐린 저항성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데, 우리 몸의 세포가 인슐린에 대한 반응이 떨어지게 된다. 혈당을 조절하는 데 필수적인 요소로, 세포가 그 영향에 저항하면 혈당이 상승할 수 있다.

호르몬 불균형

인슐린, 코르티솔, 아디포넥틴의 정상적인 기능을 방해할 수 있는 호르몬과 사이토카인 분비를 촉진한다. 이러한 호르몬 불균형은 대사기능 장애의 원인이 되어 만성질환 발생 위험을 악화시킨다.

심혈관

염증성 물질은 동맥의 플라크를 증가시키고 혈관을 좁히며, 심장마비와 뇌졸중을 증가시킬 수 있다. 또한 내장지방은 유익한 HDL 콜레스테롤의 감소, 좋지 않은 지질 프로필의 원인이 된다.

체지방 건강기능식품 살빼는방법 다이어트는 운동만 한다고 빠질수는 없다.그러나 체중관리에 도움을 줄수 있는 균형잡힌 영양가있는 식단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어떤 음식이나 보충제도 마법처럼 뱃살을 목표로 할수는 없다,

체계적인 체지방 관리에 도움이 되는 건강기능식품

주 5일제로 인하여 휴식기간이 많아진 요즘이다. 그러나 꾸준한 운동과 식단 관리를 통해 체지방 관리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노력과 시간을 쏟아부어야 될까 말까 하는 굉장히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는 현시대 사람들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다. 간편하게 체지방 관리에 도움이 되는 "건강기능식품"정보를 제공하려 한다.

체지방에 맞는 건강기능식품 유의사항

체지방에 맞는 건강기능식품 유의사항

언제부턴가 비타민 하나쯤 챙겨 먹지 않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없어서는 안 되는 식품이 되어 버렸다. 하지만, 여러 종류의 건강기능식품을 선택할지 또 다른 고민이 생겼다. 게다가 건강기능식품에 의존하다가 자신의 병을 키우는 경우도 발생하게 된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사기 전 반드시 확인할 것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정한 건강기능식품 표시를 꼭 확인하여야 한다. 왜냐하면 최근 들어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하여 섭취하는 유사 제품을 비싼 가격에 구매하여 기능성이 없이 섭취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 그래서 건강기능식품 효과를 보려면 균형 잡힌 식사를 함께해야 한다. 건강기능식품은 그 자체로는 식사를 대신하는 영양소 공급원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 몸 상태를 따져가며 체지방에 맞는 건강기능식품을 택한다. TV 광고나, 입소문만 믿고 구매하는 것은 위험하다. 왜냐하면 체지방에 맞는 건강기능식품은 특정 기능 성분만을 농축한 것이라 사람에 따라 과한 상태가 되어 좋지 않을 수 있다. 또한 환자나 어린이·노약자·임산부 등은 의사 등 전문가의 상담을 받은 뒤 먹어야 한다. 그래서 내 몸에 맞게 필요한 만큼만 먹어야 한다. 많이 섭취한다고 기능성이 더 생기지 않고 해로울 수 있다. 같은 기능성을 가진 제품을 여러 개 동시에 먹다간 예상치 못한 이상이 생길 수 있다. 그래서 제품 표시 내용을 확인해야 한다. 체지방 감소에 좋다는 ‘가르시니아 캄보지아 추출물’이나 ‘녹차 추출물’도 간질환자가 먹고 있다면 전문가 상담을 받아야 한다. ‘프로바이오틱스’ 또한 속이 더부룩해질 수 있어 함부로 먹이지 말아야 한다. 그리고 외국에서 정식 수입된 것만 사야 한다. 왜냐하면 해외직구나 해외여행 때 구매한 제품은 정확한 제조·유통경로를 모를 뿐만 아니라 일부 금지된 약 성분이 들어 있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내 몸에 맞는 건강기능식품은 안전성 평가를 거쳤지만,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섭취를 중단해야 한다. 그러므로 식약처에서는 이상 증상이 건강기능식품 때문인지를 규명하기 위해‘건강기능식품 이상 사례 신고센터’ (1577-2488)를 운영하고 있다.한국소비자원 소비자상담센터(1372)로 문의하면 환불 등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